난청인의 한 사람으로서 건청인이 정말 부러울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한다.’라는 말은 귀 건강에도 해당이 되는데 주위를 둘러보면 정말 소음 속에서 귀를 방치하는 경우를 너무 쉽게 접하게 되어 안타까움이 큽니다.


엘리베이터 내에서 음악이 흘러 나와 둘러보면 뒤에 교복을 입은 학생이 헤드폰으로 음악을 감상하는 소리가 흘러나오는 경우가 가장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조선일보를 펼치면서 그다지 크지 않는 박스 기사임에도 눈에 번쩍 띄는 단어 ‘이어폰’, ‘난청’은 저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였습니다.

<사진 : 조선일보 2010년 8월 19일자 기사>



간략히 내용을 정리하면 미국 10대 청소년이 이어폰으로 큰 음량의 음악 감상으로 난청이 19.5%에 달한다라는 것입니다.

(본 연구는 4년 전의 결과로서 현 싯점에서는 보다 높은 수치의 결과가 나오리라 예상됩니다.)

중 1인 제 아들도 학원 강의 대신 인터넷 강의(인강)를 접할 기회가 많아졌는데 처음에 헤드폰을 착용하고 공부 하길래 극구 말린 적이 있었습니다. 정말 요즈음 청소년들은 확실히 저의 세대에 비해 게임, 인터넷강의, 음악 등을 쉽게 접할 수 있어 그 만큼 난청에 노출이 쉬울 것 같습니다. 그러나 청소년 스스로 이를 견제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PMP, 스마트폰, MP3, 게임기 등 생활 주변에 널려있는 각종 음향 전자기기의 활용시 부모님들의 주의 깊은 지도를 필요로 합니다.


오늘 조간신문의 기사를 보시고 좀 더 소음성 난청 예방에 관심을 기울여주셨으면 하는 바램에서 포스팅해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569 570 571 572 573 574 575 576 577 ··· 1258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2,011,223 / Today : 20 / Yesterday : 6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