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색상)과 소리는 아주 큰 유사성이 있습니다.

둘 다 주파수(frequency)로 표현이 가능합니다.

소리에 있어서 주파수는 저음(저주파), 고음(고주파)로 표현이 가능하고, 빛(색상)에 있어서 주파수는 적색(저주파), 녹색(중주파), 청색(고주파)로 표현이 가능합니다.


오늘의 포스팅의 내용은 눈에 보이지 않는 ‘소리’를 못 듣는 난청을 좀 더 쉽게 설명 드리고자 눈에 보이는 ‘색상’을 통해서 나타내고자 합니다.


사람이 시각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빛의 파장 영역 : 400 ~ 700 nm .

빛을 스펙트럼으로 파장을 분석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청색(Blue) : 440~485 nm

녹색(Green) : 500~565 nm

적색(Red) : 625~740 nm

파장은 주파수와 반비례하므로 파장이 긴 적색은 저주파영역이고, 파장이 긴 청색은 고주파영역입니다. 따라서 무지개빛(색상)의 주파수는 낮은 쪽부터 높은 쪽으로 빨,주,노,초,파,남,보 입니다.

이제는 난청을 무지개빛으로 표현해보겠습니다.


▲ 사진제공 : PHONAK KOREA


난청이 오면 모든 소리를 못 듣는 것으로 아시는 분이 많은데 사실은 일부 소리만 못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만약 실제로 노인성난청의 경우 고주파음을 못 듣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그림으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사진제공 : PHONAK KOREA


그러나 만약 특별한 이유로 모든 소리를 못 듣는다면 다음 그림과 같이 묘사가 가능할 것입니다.

▲ 사진제공 : PHONAK KOREA



이제 난청을 쉽게 이해하셨는지요?


이와 같이 난청은 주파수별 특성을 정확히 평가하여야만 청능재활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청능재활에 있어서 난청의 유형과 정도의 평가는 아주 중요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knightofelf BlogIcon shin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ㅇ_ㅇ;;

    2013.11.02 22:33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youlsj88 BlogIcon 일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 다 파장이 긴으로 되어있습니다. 청색은 파장이 짧다고 바르게 정정부탁드립니다.

    2015.08.28 20:17

1 2 3 4 5 6 7 8 ··· 12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2,011,226 / Today : 23 / Yesterday : 6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