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2008년 11월 16일) 전라도 정읍에 있는 내장산에 휴식을 취하러 갔습니다.
용인을 출발하여 약 1시간 반을 운전하다보니 피로가 몰려와 여산 휴게소에 들렀습니다.





한잔의 커피를 마시는데 눈에 '확' 들어오는 청각장애인용 화상전화기라는 문구가 있엇습니다.

휴게소 내 비즈니스센터의 창문에 다른 어떤 알림문구보다 확연하게 눈에 들어오더군요.
그리고 궁금증이 생기더군요...도대체 청각장애인용 전화기를 어떻게 배치하였고 얼마나 많은 이용객이 이용을 할까하구요...
그래서 내부로 들어가봤습니다. 
담당자와 대화를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전화기를 보고 싶다고 하였죠.


전화기는 저도 본적이 있는 일반 화상전화기이더군요.

화상전화기는 인터넷 화상채팅과 같은 방식으로 통화를 합니다. 다만 상대방도 화상전화기를 가지고 있어야 상호 통화가 가능합니다. 

담당자분은 화상전화기는 주로 수화를 사용하는 분들이 사용하신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홍보부족인지 아니면 이용자가 꺼려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용실적은 높지않은 것 같아 아쉬웠습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화상전화기는 돌아오는 길에 경부고속도로의 천안삼거리휴게소에서도 볼 수 있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음량 증폭전화기의 설치도 더 시급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왕이면 화상전화기이든 음량증폭전화기이든 이용자인 난청자분들께서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독립적인 공간을 마련해주셨으면 합니다. 

여산휴게소와 천안삼거리휴게소 모두 전화기가 노출되어 있어 이용자분들의 프라이버시 보호에는 좀 미약하였다고 보아집니다. 
그러나 예전에 비해 청각장애인분들의 복지를 고려해주심에는 한국도로공사측에 깊이 감사를 보내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 35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2,015,839 / Today : 41 / Yesterday : 62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