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심오한 청각학 이야기, 심청이 Editor 김형재(Audiologist, 국가공인 Brain Trainer)입니다.

 

 

 

 

 

말속도를 조절 방법은 분절음 길이, 모음 길이, 음절간 쉼(pause) 길이 조절로 나누어집니다. 다른 조절에 비하여 음절간 쉼 길이를 조절하는 것이 더 자연스러운 말속도 조절 방법입니다.

 

 

 

 

쉼 길이 조절의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어음 왜곡이 적습니다. 인위적 발화속도 조절의 경우 발음이 왜곡되기 때문입니다.

둘째, 쉼의 빈도 및 길이를 조절하는 방법이 조음 속도를 조절하는 방법에 비해 자연스럽습니다.

셋째, 말산출 변경이 용이하여 청능재활에 용이합니다.

 

 

 


 

지금부터는 상대적으로 자연스러운 말속도 조절법인 음절간 쉼(pause) 길이 조절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음절간 쉼 길이에 의한 말속도 기준은 연구자들마다 다양합니다만, 대체적으로 250 ms(0.25)를 표준속도로 보고 있습니다.

한 선행연구를 보면 음절간 쉼 길이가 길수록 어음이해도가 증가하였습니다. 음절간 쉼 길이가 250ms(0.25)500ms(0.5)일 때보다 1000ms(1.00) 일 때 어음이해도는 약 10% 증가하였습니다.

쉼 길이를 늘일수록 인지적 노화의 문제로 빠른 말 이해가 어려운 노인성 난청인의 어음이해도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따라서 음절간 쉼(pause)의 길이를 조절하여 천천히 대화를 나누는 것이 노인성난청인을 비롯한 감각성난청인의 어음이해도 개선에 도움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청각처리 속도가 둔화된 인지적 노인성 난청의 청능훈련에서 쉼 길이가 긴 (=느린 말속도) 훈련 방법에서 점진적으로 짧은 쉼 길이(=빠른 말속도)로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사료됩니다.

 

 

 

[연관글]

[동영상] 보청기 착용 청각장애인의 청능재활을 위한 듣기집중력 강화훈련

말속도(분당 음절수)에 따른 어음이해도의 차이를 고려한 인지적(노화성) 난청의 청능훈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7 ··· 35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2,015,839 / Today : 41 / Yesterday : 62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