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러움이 있는 환자는 가만히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나 주변 환경이 움직이고 있는 것처럼 느끼게 된다. 이러한 이상감각은 흔히 빙빙 도는 느낌으로 나타나며, 메스꺼움이나 심할 경우 구토를 동반한다. 현훈은 내이의 평형기관인 전정기관의 장애, 뇌로 연결되는 신경의 이상, 평형을 담당하는 대뇌 영역의 이상으로 생길 수 있다. 드물게는 심각한 질환이 있음을 보여주는 징후로 나타나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현훈은 갑자기 발생하며, 수분에서 수일 동안 지속될 수 있고 증상은 간헐적으로 나타나거나 지속적으로 나타날 수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 저절로 회복되거나 원인 질환이 교정되면 사라진다.

현훈은 간혹 목 부위의 관절염(경추증)이 동반되는데 고개를 돌리거나 기울일 때 평형을 담당하는 뇌 영역에 피를 공급하는 혈관이 눌리면서 증상이 유발된다. 또한 전정기관의 감염(미로염)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흔히 감기나 독감 같은 바이러스성 상기도염으로 시작되거나, 중이의 세균 감염으로 시작된다. 이 경우는 갑자기 시작되어 1-2주간 지속된다.

이명과 난청이 동반되며 반복적으로 어지러움이 생기는 경우는 메니에르병과 같은 내이질환이 원인이다. 그리고 항생제 부작용, 과도한 음주, 식중독, 열사병의 한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머리가 움직일 때 나타나는 발작성 현훈은 내이 안에 석회화된 덩어리가 있는 경우에 생기며 보통 수주에서 수개월에 걸쳐 저절로 회복된다.

드물게는 청신경종, 뇌졸중, 두부 손상, 다발성 경화증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때는 언어장애, 시각 이상, 사지무력증 등의 다른 증상을 동반한다. 위의 증상이 동반될 경우에는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현훈이 있을 때는 가만히 누워 있고, 갑자기 움직이는 것은 피한다. 구토가 있는 경우에는 탈수증을 피하기 위해 증상이 사라질 때까지 10분 간격으로 한 모금씩 물을 마신다. 현훈이 수분 동안 지속되거나 반복적으로 생기면 의사에게 진찰을 받아야 한다.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귀, 안구운동, 신경계 등에 대해 검사를 한다. 칼로리 검사는 온수와 냉수를 번갈아 귓속으로 주입해가며 전정 기능의 이상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경부 방사선 검사는 경부척추 분리증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시행된다. 이명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청신경 종양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CT 촬영 또는 MRI 촬영을 시행한다.

 

증상을 완화시키는 약물 치료(항구토제, 항히스타민제)를 하며 항생제 부작용으로 현훈이 생긴 경우에는 다른 약물로 바꾼다. 그 외의 치료는 원인에 대한 치료이다.


 

<김형재의 청능재활 블로그 : 스타키보청기 분당-용인 난청센터, 031-719-8119>



 

'청각 용어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니에르병  (0) 2008.03.07
미로염  (0) 2008.03.07
어지러움증 (현훈)  (0) 2008.03.07
이명 (Tinnitus)  (0) 2008.03.07
소음성 난청  (0) 2008.03.07
노인성 난청  (0) 2008.03.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7 8 ··· 2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994,591 / Today : 21 / Yesterday : 85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