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난청은 수년에 거쳐 진행되면서 다른 음역의 음까지도 감지가 어려워져, 연령이 50세가 넘게 되면 고음역의 작은 소리를 잘 듣지 못하고 음악소리나 주변에 소음이 있으면 대화가 어려운 사람들이 많아진다. 이는 자연스런 노화의 과정이다. 노인성 난청의 빈도는 50-60세에서 5명 중 1, 60-70세에서 3명 중 1, 70세 이상에서 절반 정도의 빈도로 나타난다. 남자에서 더 흔하며 가족적인 경향을 보일 수 있다.

노인성 난청은 내이의 와우에 있는 청각수용기의 실질적인 단위 수용체는 유모세포이다. 이 유모세포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변화하며 숫자가 줄어드는 현상을 보이는데, 바로 이같은 현상 때문에 노인성 난청이 생기는 것이다.

증상은 수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난다.

*
난청은 고주파에서 시작되어 점차 저주파로 진행한다
.
*
난청으로 인해 대화에 어려움을 느끼는데, 주변에 소음이 있을 때는 더 심해진다
.
*
갈수록 소리가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다
.

양쪽 귀에 모두 나타나지만 난청의 정도는 동일하지 않다. 난청의 정도나 진행 양상은 개인차를 보인다. 심한 난청으로 고립감을 느끼거나 우울증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

이경으로 외이나 고막의 이상을 관찰한 후 청력 검사를 해서 난청의 종류와 정도를 정확히 파악한다. 근본적인 치료 방법은 없지만 보청기를 사용하면 큰 도움이 된다. 보청기는 개인별로 주파수대에 따라 조절해야 하는데, 몇 차례 조절 과정을 거치는 경우도 있다.

<김형재의 청능재활 블로그 : 스타키보청기 분당-용인 난청센터, 031-719-8119>




'청각 용어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명 (Tinnitus)  (0) 2008.03.07
소음성 난청  (0) 2008.03.07
노인성 난청  (0) 2008.03.07
이경화증  (0) 2008.03.07
기압상해  (0) 2008.03.07
고막천공  (0) 2008.03.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2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994,591 / Today : 21 / Yesterday : 85
get rsstistory!